Keynote Speech|기조 연설자

장병규 /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Byung-Gyu, Chang)

발표 주제 :
 지난 30년간의 정보화, 앞으로 10년간의 지능화
발표 일시 : 2019년 2월 13일 (수) 15:00 ~ 16 : 00
 


Abstract :
가끔은 한 발 떨어져서 지나온 과거를 돌이키는 것이 미래의 새로운 영감을 얻는데 도움이 된다. 한국은 지난 30년간 세계에서도 유례없는 빠른 속도로 정보화를 이룩해 왔다. 1980년대부터 시작된 선도적인 인터넷 인프라 개발, 몰입과 도전이 가능했던 환경과 문화, 선도적인 브로드밴드 전략과 혁신적인 인터넷 기업의 탄생, 적극적인 해외진출 노력 등이 어우러진 결과이다. 이러한 혁신의 배경에는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는 혁신의 문화가 있었다. 이제 우리는 지난 30년의 노력을 뛰어넘는 혁신과 도전을 통해 새롭게 대두되는 지능화 물결을 헤쳐 나가야 한다. 지능화 혁명이라 불리는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ICT 산업뿐 아니라 제조, 의료, 농업 등 다양한 산업분야가 혁신화 되어 가는 과정을 말한다. 지금까지의 정보화 혁명이 논리적이고 계획적인 프로그래밍 작업이었다면, 지능화 혁명은 기계가 방대한 데이터를 반복 학습하는, 마치 인간의 직관이 발전하는 것과 유사하다. 이러한 지능화의 특징은 지금까지의 경쟁 방식과 범위, 산업구조, 일하는 방식 모두가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따라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한다는 것은 단순히 기술 차원의 준비를 넘어 기업 및 조직, 국가 전반의 종합적 준비가 필요하다. 이번 강연이 정보화의 역사를 돌아보고, 앞으로 펼쳐질 지능화의 미래를 상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

Bio :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의 수장인 장병규 위원장은 한국의 대표적인 창업가이자 투자자 중 한 명이다.
2007년에 공동 창업한 블루홀의 이사회 의장과 더불어 2008년에 2명의 파트너와 함께 설립한 초기 기업 투자 전문
벤처캐피털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의 고문도 맡고 있다. 2006년에 검색 스타트업인 ‘첫눈’을 NHN에 매각했으며,
1996년에 네오위즈를 공동 창업했다. 1991년에 카이스트에 입학하여 전산학과를 졸업했다.

-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2017년 9월~현재)
-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대표/고문(2008년~현재)
- 블루홀 이사회 의장(2007년~현재)
- 前 첫눈 공동창업자
- 前 네오위즈 공동창업자

Russ Wilson / DIRECTOR, CLOUD UX, GOOGLE

발표 주제 : The top 3 problems in UX and how to solve them
 
발표 일시 : 2019년 2월 14일 (목) 11:00 ~ 12:00
 


Abstract :
When top leaders from multiple leading technology companies were asked this question, some common patterns emerged. This talk will discuss what some of the top UX practitioners in the world consider the top 3 problems in UX today, and how to tackle them. Emerging from real-world experiences and stories, these problems are important for UX leadership and the UX community to resolve in order to advance our discipline and achieve success.

Bio :
Russ Wilson joined Google as Director & Head of Design for Google Cloud Platform in March 2016.
Russ Wilson joined Microsoft in December 2013 as a Partner Director and Head of Design for Business
Intelligence, a collection of products and services that enable you to visualize data, share discoveries,
and collaborate in intuitive new ways.
Prior to Microsoft, Russ was the founder and Director of IBM’s Mobile Innovation Lab.
The mission of the lab is to identify disruptive mobile technologies and trends and transform them into new
products and solutions that deliver significant value to individuals and companies.Russ is a serial
entrepreneur, an experienced executive, and has proven success in both startups and large companies.
His interests include approaches to innovation, user experience design, rapid prototyping,and team building.

Chee-Kit Looi /Prof. National Institute of Education, NTU, Singapore

발표 주제 : Where Learning Meets Theory Meets Technology Meets HCI Design
 
발표 일시 : 2019년 2월 15일 (금) 09:30 ~ 10:30
 


Abstract :
In this talk, we examine and highlight the HCI and usability issues that afford renewed perspectives and
practical implications to enhance the design and enactment of technology-enabled learning. Learning can be
studied with different levels of analytical lenses - at the individual level, at the team level or at the classroom
level. We explore usability issues that relate to each of these levels, for example, the notion of orchestration
that relies on light-weight minimalist indicators to assist the teacher or instructor in facilitatingeffective
learning in a classroom. We also explore how some learning theories influences or interacts HCI design, such as
how the cognitive load theory, which is associated with memory load issues, has to say about the design of
learning. We also draw on perspectives from the learning sciences to explore HCI issues, like the design of
different or multi-modalities for interaction, and the creation of interface designs like Augmented Reality.
By drawing on and using examples from my research on rapid collaborative learning, mobile seamless learning,
and other learning sciences interventions in the classroom, we will explore the common spaces or intersections
between learning, educational technology design and human-computer interaction design.

Bio :
Chee-Kit LOOI is Professor of Education at the National Institute of Education (NIE),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NTU), Singapore. He was the founding Head of the Learning Sciences Lab, the first research centre
devoted to the study of the sciences of learning in the Asia-Pacific region. His research interests are in the areas
of seamless mobile learning, computer-supported collaborative learning and classroom orchestration.
His research on seamless mobile learning has created a model of 1:1 computing, and transformed the curricula
of science in a primary school in Singapore so that they can harness the affordances of mobile devices for
inquiry learning. This research is remarkable in terms of reaching the stage of achieving sustainability and
scalability. Chee Kit is currently the President of the Global Chinese Society for Computers in Education.

Invited speaker|초청강연


Hisao Shiizuka(椎塚久雄) / Prof. 工学院大学 Kogakuin University

발표 주제 :
 Capture Relationship between Sensibility and Intelligence from Viewpoint of System and Design
발표 일시 : 2019년 2월 14일 (목) 13:40 ~ 14:40
 


Abstract :
The basic content of this keynote is to discuss the relationship between sensitivity and intelligence from
the viewpoint of system and design. When we make decisions in everyday life, we infer some form. It is known
that there are three reasoning methods: deduction, induction, and abduction. Inference is closely related to
sensitivity and intelligence. First of all, in this keynote I will confirm the following. Intelligence is a
general ability including ability to infer, plan, solve problems, think abstractly, understand complex
ideas, and learn quickly. It also includes the ability to learn from experience. Intelligence is not simply
for learning from books, for narrow academic skills or for good grades in the exam. It rather represents a
broader capability to understand our environment, "understanding" things and "giving meaning" and finding
out what to do.
The following items are three key elements of intelligence that intelligence experts are reaching agreement:
1. Abstract thinking or reasoning (which is agreed by 99.3% of researchers)
2. Problem solving ability (This is agreed by 97.7% of researchers)
3. Ability to gain knowledge (this is agreed by 96.0% of researchers)
Well, here I first propose "Innovation Tetra" which constitutes the basis of reasoning. Furthermore, I apply
this "Innovation Tetra" to show the possibility of developing new reasoning.
Nowadays, artificial intelligence is emerging. I think artificial intelligence is an undeniable existence
for humanity. However, we should not be bothered by that, but I think that real creativity should be
recognized as "only by human beings". Based on that recognition, we will establish an inference method
applicable to new artificial intelligence.
In this keynote I would like to describe some related matters from the above viewpoint.

Bio :
Dr. Hisao Shiizuka received his B.S. and M.S. degrees in the Electrical Engineering from
Kogakuin University, Tokyo Japan, in 1971 and 1973, respectively, and Doctor of Engineering
(Ph D) on "Properties of Three Terminal RC Networks and Their Application to Synthesis
Problems" from Kogakuin University, Tokyo Japan, in 1983.
He is now a Professor Emeritus of Kogakuin University. His research interests are Affective
Science and Engineering, Affective Design, Affective Innovation, Human-Computer Interaction
(HCI), and so on. He was a Professor of Kansei Engineering, Information Design and Soft
Computing at Faculty of Informatics, Kogakuin University since 2006, Tokyo Japan, after having
contributed for 11 years as a Professor of Artificial Intelligence System, Linear System Theory
and Electric Circuits, to the Department of Computer Science and Communication Engineering at
Kogakuin University since 1995, Tokyo Japan. He was a visiting researcher at The University of
Illinois at Chicago (UIC) in 1993. He is engaged in the circuit theory, the graph theory, the Petri
net, and the application of the system simulation and the fuzzy theory and the researches on a soft
computing and Kansei engineering, etc. Currently, his research interests are Kansei Engineering,
Soft Computing, Information Design and Artificial Intelligence. He was a director of Japan
Society for Fuzzy Theory in 1995-1997, and was a director of Japan Society of Kansei
Engineering in 1999-2001. He was the President of Japan Society of Kansei Engineering, since
from 2007 to 2013. He holds a lot of the chair of the academic society successively. Recently, he
served as the co-chair of KEER2010 held in Paris in this March, and is leading to the success.
Now he is the chair of Affective Innovation Society, and also the Society of Affective Science
and Engineering (ISASE). He is the President of Shiizuka Kansei Engineering Laboratory
(SKEL), Also he is a senior researcher of Fuzzy Logic systems Institute (FLSI).
He has been published many reviewed papers of the around 480 including English journals,
and also he published 17 books. In particular, his book "Sell goods have Kansei
engineering" is translated into Korean, as follows. 이양우,차경숙 옮김 訳」,
팔리는 상품에는 감성이 있다인간 의사결정의 90%는 기분,KMAC,December, 2015.

Kristine Lund / CNRS(Employed by the French National Center)

발표 주제 :
 Pivotal moments for decision making in computer aided collaborative design
발표 일시 : 2019년 2월 14일 (목) 14:50 ~ 15:50
 


Abstract :
Understanding and supporting decision making in groups where people have different
expertise is an important part of research on collaborative design. In this talk,
I describe the patterns of decision-making we found in how designers argued a series
of problems and solutions for laying electric cables in a truck cabin during a 2-hour
technology-supported (Computer Aided Design) project review meeting for Volvo in France.
We show how evaluation criteria of an analogical nature play a crucial role in the way
designers move from considering one solution to considering another. Indeed, using
evaluation criteria (based on previous solutions) to argue against a particular
solution can form the pivotal moment that permits designers to propose a new solution
and illustrate how it satisfies particular criteria that were not satisfied by the
previously considered solution. Given that evaluation criteria are co-constructed
amongst designers during their work, we suggest that designers with different expertise
need a way to keep track of previous solutions, but that conditions for succeeding
at this have yet to be demonstrated.

Bio :
Dr. Kristine Lund is employed by the French National Center of Scientific Research
https://www.cnrs.fr/en, as a Senior Research Engineer, in the ICAR language sciences
laboratory http://icar.cnrs.fr/, at Ecole Normale Supérieure, Lyon
http://www.ens-lyon.fr/en/. She leads the interdisciplinary laboratory of excellence
in language complexity (ASLAN) https://aslan.universite-lyon.fr/embodied-language/
and is Chief Scientific Officer for CogniK, a content discovery company (cognik.net).
Dr. Lund is the coordinator of University of Lyon’s academic college entitled Education,
Cognition, & Language and was a 6-year board member of the International Society of the
Learning Sciences (isls.org). She holds a master’s degree in Artificial Intelligence
from the University Pierre and Marie Curie (Paris), a Ph.D. in Cognitive Science and
a French habilitation in Educational Science, both from the University of Grenoble-Alpes.
Given the variety of her formal training and her leadership roles at the crossroads
of cognitive science, language sciences, and education, Dr. Lund’s research has naturally
focused on carrying out research in a multi-plurality way
http://www.icar.cnrs.fr/membre/klund/research-themes-2/, but also on studying how groups
and teams function and build knowledge together. She co-edited the book Productive
Multivocality in the Analysis of Group Interactions (Suthers, Lund, Rosé, Teplovs, & Law,
2013) involving researchers from ten countries
https://www.springer.com/gp/book/9781461489597.
Productive multivocality combines interdisciplinary results regarding understanding group
interactions, with a collective reflection on how to avoid the pitfalls and harness the
benefits of working across multiple traditions.

정재승 교수 / Prof. Jaeseung Jeong / Brain dynamics Laboratory, kaist

발표 주제 :
 뇌공학의 최전선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나?
발표 일시 : 2019년 2월 13일 (수) 13:50 ~ 14:50
 


Abstract :
뇌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면서 신경과학적 지식을 공학적으로 활용하려는 뇌공학 연구가 상용화 단계에 이르렀다. 본 강연에서는 상용화 수준에 이른 뇌-기계 인터페이스, 뇌기반 인공지능 등 다양한 뇌공학 연구의 최전선을 소개하고자 한다.

Bio :
1999년 미국 예일의대 정신과 박사후연구원
2005년 미국 콜롬비아의대 정신과 조교수
2009년 다보스 포럼 선정 “차세대 글로벌 리더”
2011년 대한민국과학문화상

1999 ~ 2001 미국 예일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 연구원 우리 시대 가장 주목할만한 과학자. KAIST 물리학과에서 복잡계 과학과 대뇌모델링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예일대 의대 정신과 연구원, 콜롬비아의대 정신과 조교수 등을 거쳐 현재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로 재직중에 있다. 주된 연구주제는 의사결정의 신경과학, 뇌-로봇 인터페이스, 정신질환의 대뇌모델링 등이며, 다보스 포럼 "2009년 차세대 글로벌 리더"로 선정된 바 있다. <정재승의 과학콘서트>, <정재승+진중권 크로스>, <눈먼 시계공>(김탁환 공저), <쿨하게 사과하라>(김호 공저) 등으로 통해, 자연과학, 인문사회과학, 예술 등을 넘나드는 방대한 지식과 그것들을 절묘하게 아우르는 유쾌한 글쓰기로 세상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하고 있다.

김효린 이사 / 현대자동차 제품UX 기획실

발표 주제 :
 이동을 넘어 삶의 동반자로 (Beyond basic mobility, become a Life Companion)
발표 일시 : 2019년 2월 14일 (목) 16:00 ~ 17:00
 


Abstract :
자동차는 급변하고 있습니다. 이동이라는 역할을 넘어 삶의 동반자( Life Companion )로서 일상의 한 부분을 차지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자동차라는 하드웨어에 디지털이라는 소프트웨어가 들어와 진화하기 시작했고, 차를 움직이는 동력도 내연기관에서 전기,수소로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존에 소유하던 차가 이제는 공유라는 관점에서도 바라보고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A to B'라는 이동의 역할을 위해 달리기만 하던 차가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되면서 사용자 중심의 UX가 중요하게 되었습니다. 본 세션에서는 점점 중요해지는 자동차 UX의 특징과 변화 사례를 같이 살펴보고, '삶의 동반자'로서미래 자동차 UX의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자리를 가지려고 합니다.

Bio :
2014-현재 현대자동차㈜ 연구개발본부 제품UX기획실장
2008-2014 LG전자㈜ MC사업본부 UX실장, 디자인경영센터 UX연구실장
2002-2008 美 어도비시스템즈㈜, 산호세, User Experience Designer
2001-2002 Aaron Marcus and Associates, Inc. New York, UX Consultant
1993-1999 삼성전자㈜/삼성SDS㈜, 멀티미디어디자이너
25 years of professional experience in user experience design, interactions and usability areas from strategic concepts to hands-onproduction. Most recent 10 years in design mobile apps & services, and automotive HMI and user experience.

김진우 교수 / 연세대학교 HCI Lab

발표 주제 :
휴먼 플랫폼 시대에 HCI 전문가의 역할은 무엇일까?- AI Companion의 실제 개발 사례를 중심으로-
발표 일시 : 2019년 2월 14일 (목) 09:30 ~ 10:50
 


Abstract :
4차 산업 혁명의 실체가 실감되기도 전에 5차 산업 혁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4차 산업 혁명은 기술 플랫폼의 혁신을 통해서 경제적 가치를 높였다면, 5차 산업 혁명은 인간과 기계의 공존으로 휴먼 플랫폼이혁신된다고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HCI전문가들은 과연 어떤 역할을 잘 할 수 있고,이를 위해서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요? 저는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분야 중에 하나가 ‘AI Companion을위한 Experience Design’이라고 생각합니다.사용자들에게는 인간 동반자를 보완해주는 역할을 하고,AI 시스템에게는 지속적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동반자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그러나 아직 이런 AI Companion이 어떻게 구현되고 HCI 전문가들이 그 과정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진 바가 없습니다. 연세대학교 HCI Lab은 AI Companion 제품과 서비스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를 진행하였습니다.더불어 하이 라는 회사를 설립해서 지난 3년간 다양한 AI Companion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었습니다.본 강연에서는 지난 3년 동안의 연구 개발 사례를 공유하고자 합니다.단,일방적인 강연이 아니라 실제로 AI Companion을 경험하고 토론해 볼 수 있는기회를 마련해 보고자 합니다. 실제사례를 바탕으로 앞으로 Human Platform 시대에 HCI 전문가가 잘 할 수 있는 일,절대로 하지 말아야 할 일,그리고 이를 위해서 꼭 필요한 준비는 어떤 것이 있는지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자 합니다.아무쪼록 이번 강연을 통해서 우리 HCI 전문가들이 Human Platform 연구와 현업에서 혁신적인 미래를 준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Bio :
1986.2.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경영학과 경영학 학사 (BBA)
1988.6. 미국, University of California at Los Angeles (UCLA) 경영학 석사 (MBA)
1991.2. 미국, Carnegie Mellon University (CMU) 이학 석사 (MS) 인간과 컴퓨터의 상호작용 (HCI) 전공
1993.5. 미국, Carnegie Mellon University (CMU) 박사 (Ph. D.) 인간과 컴퓨터의 상호작용 (HCI) 전공

[주요 경력]
현재
- 주식회사 하이 (Haii) Co-Founder and CEO
-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기술경영, 인지과학 협동과정 참여 교수
- ACM SIGCHI Executive Committee Meber, Steering Committee 멤버
과거
- 다음 커뮤니케이션 이사회 의장, SBS CH 감사위원회 위원장
- 삼성전자 기술고문, SK Telecom 기술고문
- LG 전자 기술자문, 현대 자동차 기술자문
- MIT Sloan School, UCI Computer Science School, Visiting Profes
[주요 연구 분야]
- AI 컴패니언 서비스 의 기획, 설계, 구현 및 평가 (Experience Design for AI Companion Services)
- 액티브 실버를 위한 Work-Life Balance AI 컴패니언 서비스
- 치매 예방을 위한 인지능력 강화 AI 컴패니언 서비스
- 일인 가정을 위한 합성센서 기반 홈 모니터링 AI 컴패니언 서비스
- 아동의 Youtube 활용을 도와주는 AI 컴패니언 서비스
- 사회약자를 위한 법률 상담을 도와주는 AI 컴패니언 서비스
- 자율주행 자동차의 운전자를 위한 감정조절 AI 컴패니언 서비스
[주요저서]
Human Computer Interaction 개론, UX Innovation을 위한 원리와 방법, 안그라픽스, 2012. '서비스 경험 디자인' 나, 스티브 잡스를 만나다, 안그라픽스, 2017

홍준영 의장 / 한국핀테크연합회

발표 주제 :
 "비욘드블록체인! 비욘드캐피탈" (Beyond Blockchain, Beyond Capital)
발표 일시 : 발표 일시 : 2019년 2월 15일 (금) 10:40 ~ 11:40
 


Abstract :
Beyond Blockchain:
초연결사회, 과도한 중앙화로 소수의 탐욕과 지배 독점의 극대화로 불확실성과 폐해는 가속화 되고 IoT보안관의 취약점과 강한인공지능의 출현 등 다가올 인류의 최대 위협과 고독한 인류의 난제를 극복할 새로운 "혁신"과 "안전"의 망 즉 "보이지 않는 손"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을 분리, IoT AI 융합 연결로 다가올 인류의 최대 위협과 강한인공지능과 IoT보안의 취약점을 극복 대응하고 "욕망을 거래"하는 암호화폐 수준을 넘어 분산 공개 투명 공정 신뢰의 세상구현은 "인류 욕망과 이기심을 승화" 야 말로 새로운 "보이지 않는손"으로 작동되는 "비욘드블록체인"을 의미.
**2019 블록체인 암호화폐 대전망 : 암호화폐 전망 및 폐해 사례 및 극복방안 제시
**초연결 세상, 블록체인 기반의 "혁신과 안전의 망" 정부 마중물 정책과 입법 제도화 전략제시

Beyond Capital :
암호화폐 출현 (1세대~2세대)의 본질은 "채굴보상" 이라는 공정 경쟁 보상의 게임룰을 반영한 “화폐의 민주화” 라는 이상을 제시. 3세대는 채굴API제거로 합의지연 및 처리속도개선 시켰다. 하지만 공급자의 룰기반의 화폐발행권의 독점 중앙화로 복귀. “화폐의 민주화”라는 암호화폐의 본질을 훼손시켰다. 이를 극복한 새로운 4세대 암호화폐 모델의 출현은 인류의 최대 난제, 고독과 외로움을 치유하는 축제 플랫폼 창작·저작제에게 집단지성(축제)방식의 보상·배정방식으로 “화폐의 민주화” 재실현. "인류의 탐욕의 승화기술"이라는 블록체인의 본질과 부합된 디지털 원본 전송의 공정신뢰 세상을 구현, 궁극적으로 "소수 자본가 세상을 넘어 창작자(저작권자)세상의 출현을 의미".

Bio :
(사)한국 핀-테코 연합회 의장
KFiNNeT 블록체인 검증위원장
NIA 핀테코 블록체인 신기술 연구위원
KFiNNeT 인공지능(답러닝)융합원장
전. (사)한국 핀-테코 포럼 상임이사
전. (사)KCERN 상임이사
전. (사)부산정보기술협회상근부회장
전. 부산스마트포럼 상근부회장
전 .VR코리아, [HO~4D , LB소프트 부사장
전.히썽코대표이사
전. 디지털조선게임아카데미(부산)원장
전. 현대정보기술 책임연구원